2010.04.05 07:09 Aphorism/Diary

체함



경민과 술한잔 하고 왔다 그리고 일요일 하루 종일 배아파 이리 뒹굴고 저리 뒹굴고 ,,, 혼자 사는 서라움이란 ... 눈꺼풀 떼어내고 맑은 눈으로 세상을 다시 바라보자 ~ 상처 투성인 몸과 마음 ~ 누가 자처한 길인가? 지금 필요한 것은 형식적으로 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것 배아픈 건 언제 좋아질런지 ㅜㅜ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Aphorism >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욕, 시간 부족  (0) 2010.05.21
내 티스토리 다시 시작!  (0) 2010.05.09
체함  (0) 2010.04.05
아이폰에서 글쓰기 테스트  (0) 2010.02.04
Oh! 소녀시대  (0) 2010.01.31
최근 사진들..  (0) 2010.01.30
Posted by 한효정
 TAG

블로그 이미지
착하게 살자.
한효정

카테고리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25,707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